logo
HOME LOGIN JOIN US SITEMAP CONTACT US
학회소개
음주
영양
운동건강상식
음주
스트레스관리
약물사용
건강진단
예방접종
응급상황
건강뉴스
비만
음식생활상식(2)

매실

IMF외환위기가 막 닥쳤던 지난 1997년 말 국내의 어느 주류회사가 병안에 매실이 다섯알이나 든 매술주를 내놓았다. 원래 일식당이나 고급주점을 겨냥해 만든 술이었지만 IMF의 된서리를 맞으면서 오히려 가정용으로 더 잘 팔려 나갔다. 병안의 매실이 효자노릇을 했음은 물론이다. 예나 지금이나 매실에 대한 우리나라 사람들의 애정은 각별하다. 의료수준이 낮았던 시절부터 매실은 가정 상비약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매화나무의 미성숙한 과실인 매실은 그냥 먹는 것이 아니라 오매(烏梅)와 백매(白梅)로 만들어 먹는다. 백매는 푸른 열매를 소금물에 담가 열흘쯤 두었다가 건져 말리어 표면에 흰가루가 끼게 하는 것이다. 반면 오매는 덜 익힌 매실의 씨를 빼고 말린 다음 짚불 속에 넣어 까맣게 태워 만든 것인데, 한의학에서는 이 오매를 약제로 많이 사용한다.

오매는 맛이 시고 성질이 따뜻하다. 수렴하는 효능을 가지며 피나 침과 같은 진액을 만들어 주어 만성 기침, 열이 나고 가슴이 답답한 변열, 갈증, 만성설사, 오래된 이질 등을 치료한다. 또 회충때문에 일어나는 급성 복통에 좋은 효능을 발휘한다.

백매의 맛은 시고 떪으며 짜지만 성질은 평하다. 후비(인두염), 설사 후의 갈증, 인두의 이상감각, 옹저종독(癰疽腫毒)을 치료하며 외상출혈을 그치게 한다.

매실에 들어 있는 유기산은 위장의 작용을 활발히 하고 식욕을 도우며, 피클린산은 간 기능을 강화하고 숙취해소와 피로회복에 좋다고 한다. 그러나 오매는 수렴하는 성질때문에 열이 있거나 염증이 있는 등 사기(邪氣)가 실할 때는 먹지 말아야 한다. 또 많이 먹으면 뼈나 이빨을 상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당귀

칠거지악의 위력이 드세던 옛날, 갑자기 생리가 없어지고 자식을 생산하지 못한 한 여인이 시댁에서 쫓겨나게 되었다. 요즘 같으면 친정에라도 가볼 수 있었겠지만, 이 여인은 산으로 들어가 움막을 짖고 초근목피로 연명을 하게 되었다. 그렇게 수개월을 보낸 어느 날 갑자기 생리가 정상적으로 돌아오게 되자, 다시 마을로 돌아가 아들딸 놓고 잘 살았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 여인이 연명하기 위하여 먹었던 풀이 '당연히 제자리로 돌아간다'는 뜻의 당귀(當歸)였다.
TV드라마 '허준'의 영향때문인지 요즘 당귀를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당귀는 승검초의 뿌리로서, 부인병의 중요한 약재다. 혈이 부족하고 탁한 피가 있어서 생리가 불규칙하거나 생리통 또는 생리가 없는 증상에 쓰인다. 비타민 B12와 엽산을 함유하고 있어 혈액대사를 촉진시킨다. 탁한 피와 혈액순환 장애로 인한 마비증상을 풀어 주고 통증도 완화시켜 산후회복, 보혈(補血)에도 뛰어난 효과가 있다.

최근의 연구에서도 당귀는 간을 보호하고, 동물실험에서 동맥경화에 대하여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상동맥의 혈류량을 증가시키는 것도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팔다리가 늘 저린 여성이나 혈전 때문에 협심증이 있는 사람이 당귀를 하루에 12g 정도씩 끓여서 수시로 차처럼 마시면 좋은 혈액순환 개선제가 된다. 그러나 비위(脾胃)에 습(濕)이 많거나 대변이 무르거나 설사를 잘하는 사람 등은 사용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목록 수정

SSL 인증서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