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HOME LOGIN JOIN US SITEMAP CONTACT US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ilename cannot be empty in /home/virtual/healthpro/htdocs/include/SiteTop.php on line 96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home/virtual/healthpro/htdocs/include/SiteTop.php on line 96
우리가족 평생건강관리(4)

청소년에게 권장되는 건강진단은?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1-3년에 1회 이상 의사를 방문하여 필요한 진찰과 검사 및 상담을 받도록 한다. 청소년시기는 일생 중 가장 건강한 시기이나 정신적으로는 커다란 변화에 적응해야하는 격동기에 해당된다. 자세한 진찰을 포함한 검진은 중학생 동안 1회, 고등학생 동안 1회씩 받는 것이 권장된다. 이때 필요한 검진항목으로는 B형간염 항원과 항체, 대변검사, 소변검사, 빈혈검사, 콜레스테롤 등이 있다. 청소년 검진에서는 상담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집안에서 부모나 형제와의 갈등은 없는지, 학업성적이나 학교생활에 문제는 없는지, 친구들과의 관계나 체육 등의 여가활동은 어떤지, 흡연이나 음주를 습관적으로 하지는 않는지, 성 문제나 이성교제 등에 대한 고민은 없는지, 잘못된 식사습관은 없는지, 특별한 걱정이나 스트레스는 없는지등에 대해 편안하고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도록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다.

특별한 위험요인이 없는 40세 이후 성인에서 권장되는 정기 검진은?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1회 이상 단골의사를 방문하여 필요한 진찰과 검사 및 건강증진을 위한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중년 이후 필요한 검진 항목으로는 B형간염 항원과 항체(항체가 양성으로 확인되었다면 불필요), 빈혈검사, 간기능, 당뇨, 콜레스테롤, 소변검사, 대변검사, 흉부 X-선, 위암검사(매 2-3 년에 1회)등이 있으며, 특히 여성에서는 갑상선호르몬, 자궁암검사(매년 1회), 유방암검사(매 2-3 년에 1회), 골다공증검사(갱년기 여성) 등이 추가로 필요하다. /td>

고위험군에 권장되는 건강진단은?

특정 질환에 잘 걸릴 수 있는 고위험군에 해당되는 경우라면 일반인들이 검진 받는 것보다는 정밀한 검사를, 더욱 자주 받아야 한다. 여기서는 대표적인 몇 가지 예를 들어 제시하고 있으나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되므로 각자의 주치의와 상의해서 결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 만성 바이러스성 간염(B형 또는 C형), 간경변증, 알콜성 간염 등과 같은 만성간질환 환자는 간암의 위험이 일반인들보다 월등히 높다. 일반적으로 35세부터 간암에 대한 위험이 급격히 증가되기 시작한다. 따라서 만성간질환자에서는 35세부터 3-6개월에 1회씩 혈액을 통한 간암검사나 간초음파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서 간암의 조기발견에 힘써야 한다. 암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특히 직계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있으면) 일반적으로 본인도 그 암에 걸리 확률이 약간 높아진다. 따라서 이들은 해당되는 암에 대한 검사를 좀 더 일찍 시작하고, 좀 더 자주 시행하여야 한다. 대표적으로 흔한 암 중에는 유방암이 이에 속하며 다른 암들도 약간의 위험증가가 있으므로 주치의와 잘 상의하여 결정해야 한다. 동맥경화의 고위험군으로는 심근경색이나 협심증의 가족력이 있거나,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 있거나, 흡연하거나 비만한 사람 등이다. 동맥경화의 위험이 높으면 결과적으로 중풍이나 협심증의 발생 비율이 높아진다. 협심증의 경우에는 초기 증상이 있을 때 조기발견하면 심근경색증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선별검사에 좀 더 신중을 기해야하고, 중풍이나 심근경색증은 발병하면 치명적이므로 평소에 동맥경화의 위험요인을 없애는데 주력해야 한다.


목록 수정

SSL 인증서 정보